top of page
  • 마사지쉐어

마사지 회전간판에 대한 모든것!


안녕하세요 여러분! 마사지쉐어 입니다.

저번 시간에는 소프트 스웨디시, 슈얼마사지

아로마마사지를 함께하는 준 하드 스웨디시,

그리고 하드 스웨디시에 대해서 알아봤었어요. 이번

시간에는 마사지 회전간판에 대한 모든 것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여러분들은 길을 걷다가 마사지숍

앞에서 옛날 이발소의 회전간판이 돌아가고 있는

것을 본 적이 있으신가요?



이발소 앞에서 돌아가는 흰색, 빨간색 그리고 파란색으로

구성된 삼색의 회전등을 예전에는 흔하게 볼 수 있었어요.

그런데 그런 간판에 마사지, 휴게 등의 문구가 적여서

돌아가고 있는 것을 보신 분들이 계실 거예요. 이렇게

이발소 회전등과 마사지의 관계가 어떻길래 저런 단어가

적혀 있는지 궁금하셨던 분들을 위해 오늘 이 시간,

시원하게 해소시켜 드리겠습니다.



먼저 이발소 앞에서 돌아가고 있는 삼색 회전등의 유래는

중세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야 합니다. 그 시대에는 이발사가

의사와 비슷한 역할을 했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그 시절의

아픈 사람들이 이발소로 모이는 신기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하네요. 그 당시에는 신체의 피를 채취하는

간호사들이 하는 역할을 일부 이발사들이 했다고 해요.


그런데 그것을 통신장비가 없던 시대에는 이곳으로 오면

채혈을 할 수 있다는 표시를 위해 회전등을 걸어놓았다고 해요.

그렇다면 이발사와 의사의 공통점이 어떤 것이 있길래

의사의 업무도 같이 진행한지 궁금하신 분들이 계실 거예요.

그건 바로 면도를 시행하는 이발사와 칼로 수술을 진행하는

의사가 같은 도구를 사용해서 일을 한다는 공통점 때문이에요.



하지만 사회가 점점 발전하면서 의학기술 또한 빠르게

발전했습니다. 그래서 이발소와 병원이 확실하게 분리되기

시작했는데요, 그에 따라서 삼색의 회전등은 이발사가

선점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런 이발소를 상징하는 회전등은

퇴폐 업소에서도 사용한다고 해요.


퇴폐 업소의 경우는 대부분 지하나 상가의 위 층에 자리

잡고 있는데요. 그래서 업소에 들어가면 어두운 분위기가

많다고 해요. 외부에서도 일반 업소와 퇴폐업소를 구별

할 수 있는데요. 밖에서 안이 잘 보이지 않도록 블라인드

되어 있고 늦은 밤에 마사지 회전간판, 이발소 회전등이

2개로 돌아가는 매장은 확실한 퇴폐업소라고 합니다.



또한 마사지 회전간판에 글자가 적혀있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데요. 흔하게 적혀있는 문구로는 마사지, 맛사지,

휴게실, 휴게공간 이라고 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무조건 퇴폐

업소라고 하니 피하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마사지 회전간판에 대해서 알아봤어요.

더불어서 건강한 마사지를 위해서 퇴폐 업소를 구별하는

방법도 알아봤습니다. 유익한 시간 되셨을까요?

다음 시간에도 좋은 정보 들고 돌아오겠습니다!


조회수 39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